17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1명 나왔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는 같은 시간대로 따져 전날인 16일의 218명보다 67명 적은 수치다.

16일의 218명은 지난 1월 6일 297명 이후 41일 만에 나온 최다 기록이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줄곧 200명에 못 미치다가 설 연휴 직후인 16일 200명대를 넘어섰다.

이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졌지만, 일단 이날 오후 6시 집계는 최근 한 달여 수준으로 돌아간 모양새다.

진행 중인 집단감염 중 이날 순천향대 부속 서울병원 12명, 송파구 보습학원 4명, 용산구 지인 모임 3명, 동대문구 고시텔 2명 등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기타 확진자 접촉은 71명, 감염경로 불명인 '조사 중' 사례는 43명 새로 나왔다.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2만6천893명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