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 의식 잃은 40대 경찰이 발견해 유리창 깨고 구조

운전 중에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순찰 중이던 경찰이 발견해 극적으로 구조했다.

17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5분께 순찰 근무 중인 대연지구대 소속 안재홍 경위 등 2명은 부산 남구 대연동 한 아파트 앞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춰 서 있는 승용차 한 대를 발견했다.

차량 운전석에는 40대 남성 A씨가 의식을 잃고 몸이 틀어져 있는 위급한 상태로 발견됐다.

차량 문은 굳게 잠겨 있었고 경찰이 문을 여러 차례 두드렸지만, A씨는 미동이 없었다.

안 경위 등은 순찰차에 있던 차량 유리 파쇄용 망치로 유리창을 깨고 A씨를 구조했다.

때마침 도착한 소방 구조대가 A씨를 병원으로 긴급하게 후송했다.

평소 앓고 있던 지병으로 운전 중 쓰러진 A씨는 병원으로 후송돼 현재는 안정을 찾은 것으로 전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