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붕 엠브로상사 대표, 서울대에 10억 '쾌척'

국내 자동차 시트용 재봉 및 화학섬유 직물 직조업체 엠브로상사의 송해붕 대표가 서울대에 ‘생활대 송관용기금’ 10억원을 쾌척했다. 송 대표는 장학사업과 인재 양성에 관심이 많았던 부친이 남긴 거액의 유산을 기부했다.

지난 16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오세정 총장(오른쪽)과 송 대표(왼쪽)가 참석했다. 송 대표는 “이 자리는 선친을 대신하는 자리로 아버지의 뜻대로 훌륭한 인재 양성에 도움이 돼 마음이 흡족하고 기쁘다”며 “이번 기금이 아버지의 유지와 바람대로 우리나라 발전과 미래에 기여하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대학 발전과 인재 양성을 위한 사랑과 헌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