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 따윈 두렵지 않아" 한겨울 해운대서 펼쳐진 인명구조훈련

부산 해운대소방서는 해안사고를 대비하고 구조대원의 현장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17일 해운대 수영만 요트경기장과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해양 인명구조 및 수난 수색 훈련을 실시했다.

남부·기장 소방서와 공동으로 진행된 이번 훈련은 인근 구조대와의 합동훈련을 통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수난사고 유형별로 신속하고 즉각적인 대응 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실시됐다.

테트라포드 사고 시 대응, 항공기 사고를 대비한 수색구조(헬기 활용 인명구조 훈련), 수중환경 신체 적응, 수난 구조장비 운용 능력 향상 등 훈련이 진행됐다.

하종봉 해운대소방서장은 "해운대소방서를 비롯한 남부·기장소방서는 지리적으로 관내 바다를 끼고 있기 때문에 항상 해안 사고에 대비하고 준비를 해야 한다"며 "해운대해수욕장은 해마다 계속하여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고 주변 테트라포드 사고도 증가하는 추세라 더욱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위 따윈 두렵지 않아" 한겨울 해운대서 펼쳐진 인명구조훈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