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건물

인천도시공사 건물

iH공사(인천도시공사)는 저소득층, 청년, 신혼부부의 주거생활안정을 위해 상반기 기존주택 매입임대 500호를 추가 공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달 22일부터 예비입주자를 모집한다.

기존주택 매입임대사업은 역세권 등 교통이 편리한 지역의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매입하고, 시세의 30~70% 수준으로 저렴하게 임대하는 주거복지사업이다.

iH공사는 2016~2020년까지 총 1319호의 매입임대 주택을 공급했다. 올해 상반기 500호, 하반기 500호의 물량을 신규 공급할 예정이다.

신청대상은 인천(옹진군, 강화군 제외)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들이다.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한부모 가족, 저소득 고령자, 미혼 청년(만19~39세 이하), 인천 소재 대학교 대학생·취업준비생, 신혼 부부·예비신혼부부 등이다. 입주 자격이 유지된다면 최장 20년(청년의 경우 최장 6년) 동안 거주할 수 있다.

이승우 iH공사 사장은 “정부의 임대주택 확대정책에 따라 주거취약계층에게 도심 내의 쾌적한 신축 주택에 입주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 제공할 수 있도록 당초 매입임대주택 500호에서 1000호 이상의 공급으로 계획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