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17일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했다"며 믿고 맞아달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안전성을 질의하자 이같이 밝혔다.

강 의원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허가심사와 국가출하승인이 신속하게 이뤄진 데 대해 안전성에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닌지 질의했다.

김 처장은 "평소보다 상당히 신속하게 허가했으나 식약처가 사전에 입수할 수 있는 자료를 먼저 준비하는 사전심사제를 도입했고, 심사 기간은 짧았지만, 전문가 자문을 '3중'으로 거치게 해 철저히 검증하고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의원이 "국민은 믿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아도 된다는 거냐"고 질의하자 "네"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등을 신속하게 심사하는 건 국내 식약처뿐만 아니라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서도 시행하고 있는 일이라고 부연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은 1월 4일 품목허가를 신청한 후 2월 10일 식약처로부터 허가받았다.

이후 이날 시판 전 마지막으로 보건당국이 품질을 확인하는 국가출하승인 절차도 완료했다.

이 백신은 만 18세 이상 모든 성인에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받았다.

다만 만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투여는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조건이 달렸다.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으나 고령자에 대한 예방효과를 판단할 만한 충분한 근거가 없다고 판단된 데 따른 것이다.

식약처는 현재 해외 주요국의 이상 사례 등을 모니터링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