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견 의료인력 수당 지급 또 지연…경북도 "국비 배정액 부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파견된 의료인력에 대한 수당 지급이 늦어지고 있다.

파견 수당은 전액 국비로 지원하지만, 지방자치단체에 내려 온 예산이 실제 필요한 금액에 크게 못 미치기 때문이다.

17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이달 초까지 코로나19 현장에서 근무한 파견 의료진에게 지급해야 하는 수당은 12억여 원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배정받은 국비는 3억9천500만 원에 그쳤다.

이로 인해 파견 의료인력 상당수가 수당을 받지 못하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해 12월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도내 환자 치료를 위한 병원 등 5곳에 의료인력 180명을 지원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짧게는 3주에서 길게는 1개월 정도 근무했다.

하지만 이들 180명 가운데 119명은 아직 수당을 받지 못했다.

전액 수당이 지급된 경우는 39명뿐이고 22명은 일부만 지급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전액 국비로 수당을 주는데 예산이 필요 금액보다 적게 배정돼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비슷한 상황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초까지 경북에서 근무한 한 파견 의료인은 "수당이 나오지 않아 문의하니 지난해 12월 파견 의료인 수당도 아직 미지급 상태니 기다려 달라고 했다"며 "지난해도 대구에서 수당이 몇 개월 밀려 문제가 됐는데 똑같은 상황이 다시 발생한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