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우즈베크·인니·일본·아랍·중국·영어·타갈로그·베트남·러시아어
전주 초등생 가정통신문 10개 언어로 제작…다문화가정 배려

전주시와 전주교육지원청, 전주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손을 맞잡고 10개 언어로 번역된 초등 가정통신문을 제작했다.

그간 익숙하지 않은 한글로 어려움을 겪던 다문화 가정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17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시장과 하영민 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 이지훈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번역에 참여한 결혼 이주여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초등 가정통신문 번역본 책자 발간식'을 가졌다.

가정통신문 번역본은 교외 체험학습 신청서와 학습 준비물 안내, 학부모 초청 수업 공개 안내, 현장 체험학습 동의 및 선호도 조사, 인플루엔자 감염 예방 안내 등 29종으로 구성됐다.

번역본 언어는 몽골어, 우즈베키스탄어, 인도네시아어, 일본어, 아랍어, 중국어, 영어, 타갈로그어, 베트남어, 러시아어 등이다.

번역본은 한글파일로 제작돼 학교마다 학사 일정에 맞게 날짜, 연락처, 학교명만 넣으면 쉽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번역본은 전주시 홈페이지(www.jeonju.go.kr)와 전주교육지원청 홈페이지(jbjje.kr)에도 게재된다.

전주시 관계자는 "그간 한글로 된 가정통신문 내용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어려움을 호소해 왔던 중도 입국 다문화가정 초등학생 등이 안정적으로 학교생활을 이어나가는 데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