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경북 다녀온 일가족 총 6명 확진…방역수칙 위반 조사
대형사업장발(發) 감염도 가족·지인 거쳐 확산세…누적 15명
울산서 가족 모임·연쇄 감염 11명 확진…한 달 만에 두 자릿수(종합)

17일 울산에서는 설 연휴 가족 모임에 다녀온 일가족 5명과 대형사업장 연쇄 감염 6명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추가 발생했다.

하루 확진자 수(울산시 발표 기준)가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6일(17명) 이후 한 달여만이다.

17일 울산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코로나19 확진자 11명이 발생해 지역 971∼981번 환자로 등록됐다.

이 중 971∼975번 5명은 전날 확진된 970번의 가족이다.

이들 6명은 설 명절을 맞아 경북에 있는 다른 가족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모임에 참석한 경북의 또 다른 가족 2명도 확진, 경북지역 확진자로 분류됐다.

시는 이들이 5명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방역수칙을 위반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976∼981번 6명은 지역 한 대형사업장발(發) 관련 확진자들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업체 소속 직원 5명 확진이 확인된 이후 가족과 지인 등으로 연쇄 감염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이 업체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15명으로 늘었다.

시는 신규 확진자 거주지를 소독하고, 접촉자와 동선 노출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