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숙사서 합숙 생활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진관산업단지에서 근로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이 산업단지의 한 공장에서 직원 1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았다. 2021.2.17 [사진=연합뉴스]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진관산업단지에서 근로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줄지어 대기하고 있다. 이 산업단지의 한 공장에서 직원 1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았다. 2021.2.17 [사진=연합뉴스]

경기 남양주시 진관산업단지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진관산단 관련 11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외국인 근로자 A씨가 서울에서 확진된 뒤 이 공장 직원들을 전수 검사한 결과 추가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것이다.

A씨는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지난 13일 서울 용산구 한 병원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용산구 보건소는 지난 16일 남양주 보건소에 이 같은 내용을 통보, 방역당국은 곧바로 해당 공장 직원 158명을 전수 검사했다.

이 중 113명이 이날 오전 양성 판정됐으며 5명은 미결정 판정됐다. 미결정은 양성과 음성 판정 기준값 사이에 위치해 결과 판정이 어려운 상태를 의미한다. 며칠 내 재검사를 진행한다.

이들 중 상당수는 외국인 근로자로 대부분 기숙사에서 합숙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인원도 있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방역당국은 진관산업단지 내에 이동검진소를 설치하고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하고 있다. 진관산업단지는 남양주 진건읍 진관·사능리 일대 32만㎡에 '그린스마트밸리'를 목표로 조성됐으며 현재 59개 사업장이 입주해 1200여명의 근로자가 상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진관산업단지에서 근로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이 산업단지의 한 공장에서 직원 1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았다. 2021.2.17 [사진=연합뉴스]

17일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읍 진관산업단지에서 근로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이 산업단지의 한 공장에서 직원 1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받았다. 2021.2.17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