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이 17일 삼척시와 ‘수소 및 재생에너지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 제공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이 17일 삼척시와 ‘수소 및 재생에너지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 제공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17일 삼척시청에서 삼척시, 수소시범도시 인프라 기술개발 연구단과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수소 및 재생에너지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삼척시 수소시범도시 인프라 기술개발사업 △수소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수소 저장, 운송 및 이용 사업 △시, 도 및 국책사업 등의 협력사업 발굴 △수소 전문 인력 양성 및 교육 등에 나서기로 했다.

삼척시가 추진하는 다양한 수소 산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원전해제부지 내 수소·재생에너지를 활용한 RE100 관광·휴양복합단지 조성 등에도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정재훈 사장은 “그린수소 전주기 기술 실증은 물론, 수소·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자립형 주거·휴양단지 개발 등을 통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및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삼척시가 친환경 수소경제 거점도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경주=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