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5인 이상 모임 위반 확인되면 1인당 과태료 10만원 부과하기로


부산에서 5인 이상 모임이 금지됐던 지난 설 연휴에 가족 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잇따랐다.

설 연휴 부산 남구에 모인 일가족 6명이 집단 확진된 데 이어 유사한 사례가 또 발생했다.

부산시는 전날 오후 2명, 17일 오전 24명 등 2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천91명이라고 밝혔다.

16일 확진된 3065번 환자 역학조사 결과 설 연휴 때인 12일 부산 영도구 부모님 댁을 가족 2명과 함께 방문했고 이날 모인 일가족 6명이 전원 확진됐다.

마찬가지로 15일 확진된 경남 2068번 환자의 동선을 추적해보니 지난 설 연휴 경남 김해시 자택과 부산 부산진구 부모님 댁에서 경남 3명, 부산 5명, 경북 1명 등 가족 11명과 잇따라 모였다.

이중 경남 2068번을 비롯한 일가족 9명이 진단검사에서 확진됐다.

앞서 지난 11∼12일 부산 남구에서 설 연휴 부모님 댁에 모인 6명도 15일 집단 확진된 가운데 확진자 가족 중 1명이 다닌 보험회사 관련 감염자도 속출했다.

전날 이 보험회사 직원 5명이 추가 확진됐는데 이 중 2명의 가족 5명이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써 이 일가족·보험회사 관련 확진자는 22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설 연휴 직계가족이라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이들 세 가족을 조사하고 혐의가 확인된 가족에겐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하지만 행정처분이 개인당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하는 것에 그쳐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지난 10일 확진된 2945번의 접촉자 1명도 진단 검사에서 감염됐다.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송산요양원 정기 추적 검사에서 종사자 1명과 환자 1명이 각각 감염돼 누적 확진자는 31명이 됐다.

요양병원 입사 전 검사에서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기존 확진자 가족 1명도 확진됐다.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귀뚜라미 보일러 아산공장 충남 확진자의 가족 1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서울 확진자 가족 2명이 확진됐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 3명은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설 연휴 이후 우려하던 가족 간 감염이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감염이 가정으로 유입되고 감염된 가족이 다시 지역사회에 전파하는 고리가 관찰되는 만큼 방역수칙을 더 엄격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