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규근 출입국본부장 이어 연이틀째 핵심인물 불러 조사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7일 이규원 당시 대검 과거사진상조사단 검사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수사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 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고 있다.

이 검사는 2019년 3월 22일 성접대·뇌물수수 의혹을 받던 김 전 차관이 심야 출국을 시도하자 무혐의 처분을 받은 과거 사건번호로 작성한 긴급 출금 요청서를 제출해 출국을 막고, 사후 승인 요청서에는 존재하지도 않는 서울동부지검 내사번호를 기재한 의혹으로 공문서 위조 혐의를 받는 이번 사건 핵심 인물이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법무부 등에 대한 동시다발 압수수색을 벌이는 과정에서 이 검사가 파견 중인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