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두 달 보름여 간 휴관했던 서울시 복지관과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이 다시 문을 연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에서 2단계로 하향된 데 따른 조치다. 다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사회복지시설 운영 재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서울시는 오는 18일부터 시 산하 사회복지시설의 운영을 재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98개 종합사회복지관과 83개 노인복지관, 51개 장애인복지관이 대상이다. 이들 시설은 지난해 12월 8일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이후 휴관해왔다.

복지관과 경로당 운영이 재개되지만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5∼10인 이하의 비활동성·비접촉성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된다. 댄스·체조·에어로빅 등 활동은 운영이 금지된다. 장애인복지관의 경우 언어·놀이·특수체육 등 5인 이하 재활서비스 중심으로 운영키로 했다.

서울시는 또 장애인주간보호시설이나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등 296개 장애인 이용시설에 대한 이용 정원을 기존 30% 이하에서 50% 이하로 확대키로 했다. 그동안 외부출입이 통제되던 노인요양·양로시설 229곳과 장애인 거주시설 47곳은 비접촉 면회와 치료를 위한 외출이 허용된다. 비접촉 면회는 투명 차단막 등이 설치된 공간에서 이뤄지며, 신체 접촉이나 음식 섭취는 할 수 없다.

서울시 곳곳의 3472개 경로당은 오는 22일부터 개관한다. 이용 시간은 오후 1∼5시까지이며 1인당 이용시간은 1시간 이내다.

다만, 고령자와 장애인 등 감염 취약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사회복지시설 운영 재개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날 600명을 넘어서는 등 4차 대유행 조짐이 나타나고 있어서다. 서울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사회복지시설 문을 다시 열기로 했지만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개관 이전 방역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