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확진 621명에 방역당국 '화들짝'
"일시적 확산 여부 지켜본 뒤 기준 재정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2단계로 완화된 15일 오후 9시경 서울 송파구 잠실새내역 인근 거리에 위치한 가게 간판들이 밝게 켜져 있다. 이날부터 수도권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 제한은 오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2021.2.15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2단계로 완화된 15일 오후 9시경 서울 송파구 잠실새내역 인근 거리에 위치한 가게 간판들이 밝게 켜져 있다. 이날부터 수도권 식당과 카페의 영업시간 제한은 오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2021.2.15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지속되면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운영시간 제한 강화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검토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 개편이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일정을 재조정할 수 있다는 얘기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아직은 주초여서 환자 수 증가가 이어질지는 계속 판단을 하겠다. 그에 따라서 여러 상향 조치 등은 종합적 검토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계속 확산된다고 하면 현재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다시 강화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여지도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621명으로 전일 0시 대비 164명 증가했다. 지난 1월10일 0시 657명 발생 이후 38일 만에 다시 600명대 발생이다. 특히 1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405.9명으로 다시 거리두기 2.5단계 기준(주평균 400~500명)으로 올라섰다.

방역당국은 이러한 확진자 증가를 설 연휴기간 이동량 증가와 연휴 직후 상대적으로 증가한 검사량 영향으로 분석했다. 특히 현재의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상향 조정해야 할지는 확진자 발생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지난 주말(13일~14일) 동안 이동량은 수도권 2726만6000건, 비수도권 3253만3000 건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직전 주말(2월 6일~2월 7일) 대비 6.3% 감소했으나 비수도권은 14.6% 증가했다.

검사량은 설 연휴기간 일평균 약 4만~5만건이 시행됐다. 이에 비해 설 연휴가 끝난 15일, 16일의 경우 8만~9만건으로 연휴기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검사소 운영시간 축소 등으로 인해 검사자들이 연휴 이후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코로나19 잠복기 등을 고려하면 설 연휴기간 이동과 가족 모임 등을 통한 추가 확진자 발생 여부는 향후 상황에 따라 드러날 전망. 이에 따라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도 방역 수위 기준 등을 재정비할 수 있다.
비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15일 오후 10시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술집에서 시민들이 술을 마시고 있다. 2021.2.15 [사진=연합뉴스]

비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15일 오후 10시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술집에서 시민들이 술을 마시고 있다. 2021.2.15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재편에 대해 "어느 정도 유행상황이 안정적으로 통제되고 있을 때 이 체계를 재편시켜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전환시키려고 하는 구상이었다"며 "현재의 유행상황이 다시 재확산의 국면으로 들어가서 유행이 확산되기 시작하면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로 재편하는 과정에 혼란이 생길 수 있어서 시기의 적정성에 대한 문제도 고민스럽게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도 "지난 한 달 상당히 정체기를 맞고 있는 상황"이라며 "계속 정체기를 유지하면서 억제를 하기 위한 여러 가지 추가적인 조치들이 필요하지만 무엇보다도 국민들의 자발적인 방역수칙의 준수 그리고 방역에 대한 참여 이런 부분들이 중요하다"고 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