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길병원 응급실 간호사 확진…환자·동료 등 279명 검사

가천대 길병원은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까지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길병원 응급실에서 정상 근무를 했고, 전날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느끼고 병원 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

방역당국은 A씨와 접촉한 환자와 동료 직원 등 27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했다.

이들 가운데 260명은 1차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19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길병원 관계자는 "검사 대상자 중 밀접 접촉자 8명은 2주간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며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응급실도 폐쇄하지 않고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