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잔량 최소화 기술'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내 중소기업의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가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

풍림파마텍은 17일 최소주사잔량(LDS) 기술이 적용된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가 미 FDA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주사기는 코로나19 백신 1병당 5회분까지 주사할 수 있는 일반 주사기와 달리 1병당 6회분 이상 주사할 수 있다. 주사 잔량 손실을 대폭 줄여 코로나19 백신을 20% 추가 증산하는 효과가 있다.

풍림파마텍은 이 주사기를 월 1000만개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스마트공장 양산 체계를 구축한 상태다. 이와 더불어 국내 기술 특허 및 디자인 특허를 출원하고 미국과 유럽연합 등에 국제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