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식 후 여럿이 식사·오락 활동은 피해야…규제 대상

내주 대학가 졸업식이 잇달아 열리는 가운데 교내에서 '단체 사진'을 찍는 것까지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방역당국이 17일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졸업사진을 찍는 것까지를 (5인 이상 모임금지) 규제를 받는 모임으로 해석하기는 어렵다는 판단"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졸업가운을 입고 사진을 찍는 순간에는 마스크를 벗어도 되지만, 마스크 없이 대화하거나 '구호'를 외치는 건 자제해야 한다.

손 반장은 "사진을 찍는 순간에만 잠시 마스크를 벗고 '화이팅' 등 구호들을 외치지 않고 조용히 사진을 찍고 다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권고한다"며 "마스크 착용 관리는 좀 더 충실히 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사진 촬영과 달리 졸업식 이후의 이른바 '뒤풀이'는 규제 대상에 해당한다.

손 반장은 "학교에서 모여서 여럿이 같이 찍는 것까지는 사적모임 금지에 해당하지 않지만, 이렇게 모인 분들이 함께 식사하거나 혹은 다른 다중이용시설을 동시에 이용하시기 시작하는 부분들은 5인 이상의 모임 금지에 해당한다"며 식사·문화 오락 등의 활동은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