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의 아픔을 간직한 옛 '주정공장' 터가 근현대사의 역사 현장으로 조성된다.

제주4·3 유적 '주정공장 터'에 위령제단·역사기념관 조성

제주도는 제주 4·3 옛 주정공장 터를 총 3단계에 걸쳐 내년까지 위령과 기억·교육의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도는 위령을 위한 1단계 조성 사업으로 3억원을 들여 조형물 및 위령 제단 설치 작업을 한다.

상징 조형물은 전국 공모를 통해 '그날의 슬픔'이라는 제목의 작품을 선정했다.

도는 그날의 슬픔이라는 작품이 이제라도 마음껏 슬퍼하고 애통해하며 억울한 한을 담은 거대한 눈물 한 방울로 그날의 슬픔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도는 2단계로 역사기념관 조성 사업을 진행한다.

역사기념관은 연면적 750㎡, 지하 2층, 지상 1층에 공사비 19억5천만원 규모로 계획했다.

내부에는 희생자 추모공간과 사무실 및 다목적실, 전시 공간 등이 마련된다.

도는 공모와 전문가 심사위원회를 통해 도내 업체인 '타코 건축사사무소'가 제출한 작품을 역사기념관 건물 설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도는 마지막 단계로 교육 공간 마련을 위해 내년에 15억원을 들여 일대를 도심 소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옛 주정공장 터는 일제강점기 시절 주정공장으로 쓰인 시설 일부가 있던 곳이다.

제주 4·3 당시 군·경의 토벌이 진행되던 때 한라산 일대에 피신했던 주민들에게 용공 혐의를 씌우고 집단 수용해 고문을 한 곳이다.

주정공장에 갇힌 주민들은 모진 고문에 숨지거나 장애를 얻을 정도였으며, 일부는 다른 수용소로 끌려가고 행방불명되기도 한 주민도 있다.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주정공장에 가둔 주민들을 제주항과 인근 사라봉 앞바다에 빠트려 학살했다는 기록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