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음성군 소재 극동대가 내년 3월까지 500명 수용 규모의 기숙사를 신축한다.

극동대 500명 수용 기숙사 신축…내년 3월 완공

극동대는 17일 167억원을 들여 교내에 지상 7층(연면적 9천㎡)짜리 기숙사 신축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기숙사가 문을 열면 기존 기숙사(472명 수용)를 합쳐 972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는 재학생의 30%에 해당한다.

극동대 관계자는 "신축 기숙사는 한 달 24만원의 저렴한 비용으로 생활할 수 있고, 학생들에게 쾌적한 주거환경과 학습여건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