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박세진 전공의 논문…"염기서열 배열 중 특정 구간 활성화"
"미세먼지가 폐암 유발" 세포 실험서도 확인됐다

건양대병원은 내과 박세진 전공의(지도교수 손지웅)가 미세먼지의 폐암 유발 연관성을 확인한 연구논문을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박세진 전공의는 최근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총유전체 서열을 이용한 폐상피세포의 초미세먼지 노출에 의한 단기 염기서열 변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실었다.

그는 미세먼지와 폐암의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일정한 농도의 미세먼지(PM10)를 폐상피세포주에 처리해 15일간 배양 후 차세대염기서열 분석(NGS·Next Generation Sequencing)으로 살폈다.

연구 결과 염기서열 배열에서 폐암을 일으킬 수 있는 특정 구간이 크게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가 폐암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생물학적 메커니즘으로 확인한 것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박세진 전공의는 "역학조사가 아니라 미세먼지와 폐암 간 연관성을 실제 실험으로 밝혀낸 것"이라며 "폐암 예방과 치료에 관련한 연구를 지속해 국민건강 향상에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