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시는 지난 15∼16일 충북도 자치연수원 이전 용지 감정평가가 진행됐다고 17일 밝혔다.

감정평가는 3개 감정평가법인이 담당했다.

제천시 충북자치연수원 용지보상 내달 착수

시는 이들 감정평가법인이 매긴 감정평가액을 산술 평균한 가격으로 다음 달부터 협의 보상에 나선다.

새 자치연수원 예정지는 신백동 44의 2 일원 10만786㎡이며, 시는 지난해 사들인 2필지 외 45필지를 매입해야 한다.

시는 오는 10월까지 용지 매입을 완료한 뒤 2023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토지 보상에 맞춰 기본 및 실시설계, 도시계획시설 결정 절차도 진행된다.

시는 자치연수원 이전이 완료되면 생산유발 1천42억원, 부가가치 유발 495억원, 수입 유발 79억원 등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 연간 1만여명의 교육생이 제천을 찾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