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속보] "재확산 땐 새 거리두기 적용 혼란…개편 후 이행시기 검토"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