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째 검사 건수 3만건 넘어…재확산 우려 높아져
서울 신규 확진 41일만에 200명대…곳곳 집단감염(종합)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 중반을 넘어서며 41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17일 0시 기준으로 시내에서 전날 하루 동안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58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6일(297명) 이후 41일 만에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었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월 7일(191명)부터 이달 7일(112명)까지 32일간 100명대를 이어가다 지난 8일 단 하루 90명을 기록한 뒤 다음날부터 15일까지 175→183→158→136→152→150→161명으로 100명대에서 오르내렸다.

16일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97명이나 불어난 것이다.

지난 15일까지 40일간 200명 아래를 유지하던 일일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100명 가까이 뛰어오르면서 서울의 코로나19 대유행이 재개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설 연휴 직후인 15일 검사 건수는 3만2천613건으로 전날(14일 1만8천28건)보다 1만4천건가량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수를 전날 검사 건수로 나눈 확진율은 16일 0.8%로 전날(0.9%)보다 조금 낮아졌다.

최근 보름간 하루 평균 검사 건수는 2만5천30건, 확진율은 0.6%였다.

16일 검사 건수 잠정치는 3만1천484건으로, 15일과 큰 차이가 없어 17일 확진자 수 역시 줄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신규 확진 41일만에 200명대…곳곳 집단감염(종합)

16일 신규 확진자는 국내 감염이 247명, 해외 유입이 11명이다.

국내 감염 중 47명은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받아 확진됐다.

집단감염 사례 중에는 용산구 순천향대병원 관련 확진자가 전날 22명이 추가돼 누적 140명(서울 130명)이 됐다.

송파구의 한 학원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해 전날 12명을 포함한 누적 확진자가 18명으로 집계됐다.

또 용산구 지인모임 관련 4명, 구로구 체육시설 관련 3명이 각각 추가됐고, 광진구 음식점과 서대문구 운동시설, 강북구 사우나 관련 감염이 2명씩 늘었다.

성동구 한양대병원 관련 확진자는 1명 추가됐다.

기타 집단감염 7명, 기타 확진자 접촉 105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 9명,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경우 78명이다.

17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만6천742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는 3천952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2만2천430명이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만에 1명 늘어 누적 360명이 됐다.

송은철 서울시 방역관은 브리핑에서 "서울시 신규 확진자가 250명대로 증가하며 재확산 우려가 높아진 상황"이라며 "설 연휴 동안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했을 경우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시 검사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