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연내 개발과 보급을 장담하기 어렵다고 했다.

최 장관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연말까지) 100% 하겠다고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안에 임상 3상까지는 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시험 과정에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