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하남시는 망월동에 있는 미사바른재활의학과의원과 관련해 최근 나흘 새 1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하남 재활의학과의원 관련 나흘새 15명 확진

지난 13일 해당 의원 치료사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4∼16일 치료사 4명, 직원 2명, 환자 3명, 가족 4명 등이 잇따라 확진됐다.

지역별로는 하남시 12명, 서울 강북구 1명, 광진구 1명, 강남구 1명 등이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들과 접촉한 의료진과 환자, 가족 등 124명에 대해 진단 검사를 진행해 68명이 음성이 나오고 나머지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미사바른재활의학과의원 방문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의 감염 경로와 함께 세부 동선,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