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58명 신규 확진…41일만에 다시 200명대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 중반을 넘어서며 41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에서 전날 하루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58명이다.

지난 1월 6일(297명) 이후 41일 만에 가장 많은 수로,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은 것도 41일 만이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월 7일(191명)부터 이달 7일(112명)까지 32일간 100명대를 이어가다 이달 8일 단 하루만 90명을 기록한 뒤 다음날부터 15일까지 175→183→158→136→152→150→161명으로 100명대에서 오르내렸다.

16일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97명이나 불어난 것이다.

지난 15일까지 40일간 200명 아래를 유지하던 일일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100명 가까이 뛰어오르면서 서울의 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6일 신규 확진자는 국내 감염이 247명, 해외 유입이 11명이다.

국내 감염 중 47명은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받아 확진됐다.

17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만6천742명이다.

격리 중인 환자는 3천952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2만2천430명이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만에 1명 늘어 누적 360명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