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횡령과 배임 혐의로 최 회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횡령과 배임 혐의로 최 회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연합뉴스

횡령·배임 혐의를 받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1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된다.

최 회장은 SK네트웍스, SK텔레시스, SKC 등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해 유용하고, 개인 사업체에 회삿돈을 무담보로 빌려준 뒤 제대로 상환받지 않는 등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