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4층 병동 '동일집단 격리'…응급실만 정상 운영
공주의료원서 코로나19 확진자 4명 추가…누적 10명

충남 공주의료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공주의료원 관련 확진자가 10명으로 늘어나자 방역당국은 공주의료원 일부 병동에 대해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에 들어갔다.

17일 공주시에 따르면 추가 확진된 4명(공주 93∼96번)은 공주의료원 환자 2명과 간병인 2명으로, 가장 먼저 확진된 입원 환자(공주 84번)와 같은 병동에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빙역당국과 공주의료원 측은 지난주 이동 제한과 면회 금지에 이어 16일부터 4층 병동 전체를 격리했으며, 입원환자도 1인 1실 분산 배치했다.

17일까지는 외래 진료를 일시 중단하고 응급실만 정상 운영한다.

앞서 지난 11일 84번 확진자가 입원했던 병실은 물론 4층 병동의 환자와 간병인, 의료진 등 149명을 1차 전수검사한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하지만 16일 2차 전수검사에서 4명이 확진되는 등 산발적인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공주에서는 지난 9일 서울을 방문해 서초구 확진자를 접촉한 60대(공주 97번)도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그의 배우자를 비롯해 설 연휴 때 만난 타지 자녀 등 4명을 이날 검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