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측, 학폭 의혹에 "악성루머 경찰수사 의뢰"

배우 조병규(25) 측이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부인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17일 입장을 내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게시된 조병규를 향한 무분별한 악성 댓글과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당사는 경찰 수사를 정식 의뢰했으며 현재 본 건과 관련 조사에 착수했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배우에 대한 악성 루머를 양산하고 확산시키는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가 뉴질랜드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던 시절 자신에게 언어폭력을 해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 게시자는 "많은 피해자가 묻힌 게 너무 안타깝다"며 "조병규가 당당히 살았으면 좋겠다.
사과 한 번 하면 된다"고 요구했다.

앞서 조병규는 2018년 JTBC 드라마 'SKY 캐슬'로 인기를 얻은 후에도 한 차례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조병규는 당시에도 팬카페에 글을 올려 "연기를 한다는 이유로 학교에서 잦은 관심과 노는 친구인가라는 인식을 받았던 적은 있다"며 "그런(학폭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조병규는 2015년 KBS 2TV 드라마 '후아유 - 학교 2015'로 데뷔한 후 'SKY 캐슬'로 인지도를 쌓기 시작했으며 최근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으로 청춘스타 반열에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