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16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날(15일) 같은 시간대 확진자 수 잠정 집계치(163명)보다 84명이나 많은 수치이며, 1월 6일(297명) 이후 41일 만의 최다 기록이다.

다만 매일 오후 6시와 9시 코로나19 확진자 수 집계는 잠정치여서, 중복 제거 등을 거친 최종 집계치와 다를 수 있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월 7일(191명)부터 이달 7일(112명)까지 32일간 100명대를 이어가다 이달 8일 단 하루만 90명을 기록한 뒤 다음날부터 15일까지 175→183→158→136→152→150→161명으로 100명대에서 오르내렸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