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18명-경기 115명-인천 19명 등 수도권 352명, 비수도권 111명
충남 아산 보일러 제조공장서 무더기 확진…곳곳서 집단감염 속출
오후 6시까지 463명 확진, 어제보다 118명↑…내일 500명대 예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여파가 이어지면서 1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63명으로 확인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345명보다 118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352명(76%), 비수도권이 111명(24%)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218명, 경기 115명, 충남 30명, 인천 19명, 부산 17명, 전남 12명, 대구·경북 각 11명, 울산 7명, 충북 6명, 경남 5명, 대전·전북 각 4명, 광주·강원 각 2명 등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112명 더 늘어 최종 457명으로 마감됐다.

설 연휴(2.11∼14) 기간 300명대로 떨어졌던 신규 확진자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상황이다.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44명→504명→403명→362명→326명→343명→457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406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381명으로 집계됐다.

거리두기 기준으로는 2단계(전국 300명 초과)에 해당하지만, 전날 기준 집계치보다 23명이나 늘었다.

오후 6시까지 463명 확진, 어제보다 118명↑…내일 500명대 예상

주요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발생했다.

충남 아산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과 관련해서는 이날 오후까지 총 92명이 확진돼 방역당국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산과 천안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검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가 더 늘 수도 있다.

설 연휴 가족·친척 간 모임을 고리로 한 확진자도 하나둘 확인되고 있다.

부산에서는 설 연휴였던 지난 11∼12일 가족모임 이후 확진된 일가족 6명 중 1명의 직장으로까지 감염의 불씨가 번졌다.

또 설 연휴에 경북 봉화에서 모였던 가족 4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 ▲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16일 0시 기준 누적 117명) ▲ 구로구 체육시설(41명) ▲ 경기 고양시 무도장(77명) ▲ 부천시 영생교 및 보습학원(151명) 등 기존 사례의 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