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고령층 접종 일단 보류…당국 "시설 종사자 접종 통해 '1차 보호막' 형성"
"다른 백신 활용한 접종도 검토"…"화이자·노바백스 백신 차질없이 공급"
"요양병원 고령환자는 직접 내원 어렵다…의료인이 찾아가 접종"

정부가 요양병원·요양시설의 만 65세 이상 환자가 예방접종센터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게 사실상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에 대해서는 찾아가는 방문 형태로 (백신) 접종을 한다는 방침에 바뀐 것이 없다"고 말했다.

정 반장은 "요양병원, 요양시설에 계시는 65세 이상 입원·입소자들은 주로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이기 때문에 예방접종센터까지 나와서 내원 접종하시는 것은 어렵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전날 2∼3월에 시행할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달 26일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하되,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는 접종하지 않기로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추가 임상 자료가 3월 말께 나올 때까지 고령층에 대한 접종을 일단 보류한 것이다.

정 반장은 이와 관련해 "사망 또는 중증 (이행) 위험이 높은 고령자의 위험을 낮춰드리기 위해서는 효능이 확인된 백신을 접종하는 게 가장 좋다는 판단에서였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안전성을 고려해 접종을 보류한 것이더라도 요양시설 내 고령자들이 감염 취약층이라는 점에서 접종을 계속 미뤘다가 또다시 감염 확산의 고리가 돼 버리는 것은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당국의 설명대로 요양병원 고령 환자의 '내원 접종'이 어렵다면 3월 말께 도입이 예상되는 화이자 백신도 고령 환자에게 접종하기가 쉽지 않다.

화이자 백신은 초저온 냉동시설을 갖춘 예방접종센터에서 주로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정 반장은 "(고령층 접종을) 미루면서도 요양병원, 요양시설에서 외부와의 접촉이 많은 종사자 등에 대해서는 먼저 접종을 하고 들어가기 때문에 고령층을 보호할 수 있는 '일차적인 보호막'은 형성한다"고 강조했다.

"요양병원 고령환자는 직접 내원 어렵다…의료인이 찾아가 접종"

그는 "지금 당장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5세 이상 어르신들께 접종하지 않지만, 미국의 임상시험 결과나 외국의 접종 결과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대로 접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만약 접종이 어려운 것으로 판단된다면 3월 이후에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이나 모더나 얀센 백신과 같이 다른 백신을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월별로 백신 공급량이 확정되면 계획을 확정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기존에 확보한 5천600만명분에 더해 추가로 확보한 2천300명분의 백신도 차질없이 공급되리라고 내다봤다.

양동교 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이번에 추가로 계약한 화이자의 경우, 당초 하반기에 공급 예정이었던 물량 중 50만명 분이 1분기에 공급되고 추가로 구매한 300만명 분은 2분기에 공급한다는 내용은 계약서에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양 반장은 "노바백스와 계약한 2천만명 분 역시 초기 공급 시기가 2분기부터 시작된다고 합의한 바 있다"면서 "이런 부분도 차질 없이 공급될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망했다.

그는 특히 노바백스와의 백신 계약과 관련해 "국내 생산된 백신을 공급받게 될 뿐만 아니라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공급, 생산에 대한 권한을 함께 가지기에 안정적으로 백신 공급이 가능해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화이자와의 추가 계약이 늦게 알려진 것 아니냐는 지적에 "추가 구매 계약이 어젯밤에 이뤄졌기 때문에 오후에 있었던 (2∼3월 접종계획) 브리핑에 포함하지 못했다"며 "계약이 완전히 체결되고 확정돼야 공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추진단은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백신과 관련해서는 현재 진행 중인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양 반장은 스푸트니크 백신과 관련한 실무진이 이번 주 국내에 입국한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확인한 바가 없다"면서 "현재 스푸트니크 백신의 구매와 관련해서는 진행된 사안이 없다"고 언급했다.

"요양병원 고령환자는 직접 내원 어렵다…의료인이 찾아가 접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