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지역 특산물 활용 '안산 브랜드빵' 개발 나선다

윤화섭 안산시장이 시청 제1회의실에서 지역 특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안산 브랜드빵' 개발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안산시 제공







경기 안산시가 대부도 포도, 대부김 등 지역 특산물을 활용해 안산 브랜드 빵개발을 추진한다. 이는 지역 특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16일 시에 따르면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시청 제1회의실에서 좋은아침, 군자농협, 안산대부밀 콩 영농조합법인, 청춘영어조합법인 등과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안산 브랜드 빵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시 음식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안산 대표 빵 브랜드 개발을 위한 것으로, 협약을 통해 시는 안산 브랜드 빵 생산 및 소비 활성화를 위한 각종 사업 지원에 나선다.

군자농협, 안산대부밀 콩 영농조합법인, 청춘영어조합은 품질 좋은 특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좋은아침은 안산 브랜드 빵 개발 및 생산, 상품 판매처 확대를 위해 노력한다.

시는 올해 상반기에 브랜드 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안산 토박이 기업인 좋은아침과 당도 높은 포도, 미네랄이 풍부한 김, 영양가 높은 대부 밀 등 우수한 지역특산물을 공급하는 군자농협, 안산대부밀 콩 영농조합법인, 청춘영어조합법인과 협력관계를 유지해 안산 브랜드 빵이 지역 전반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한편 윤화섭 시장은 안산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안산 브랜드 빵을 개발해 관내 특산물 소비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먹거리 브랜드 개발로 맛있는 도시, 안산으로 발돋움하도록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산=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