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부동산 풍자 만화 논란 심경 전해
"잘 먹고 잘 사는 사람 이야기도 그려야 할 듯"
"차기작 없어, 이제 만화 힘들다"
기안84 "힘들다" 토로…서울대 글 "정권 비판에 조리돌림?"

"이제 웹툰이 힘들어요."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최초로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5일 웹툰 작가 이말년의 유튜브 채널 '침착맨'에는 '기안84 인터뷰 1부-이제 웹툰이 힘들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말년과 주호민은 기안84의 작업실을 방문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말년은 "지금 기안84 주식회사에 와 있는데 정리가 안 된 느낌이다"라고 말했고 이에 기안84는 "직원 분들이 줄었다"고 말했다.

"왜 줄었느냐"는 질문에 "사람들을 이끄는 것도 능력이다. 근데 내가 그 능력이 안 됐다. 과욕이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기안84는 연신 "말실수 할 까봐 두렵다"고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는 "시청자도 무섭고 네이버도 무섭다"라며 "만화 그리면 연재 중에는 내 삶이 없다. 하고 싶은게 있는데 좀 있으면 40세가 되니까 내가 하고 싶은 걸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잘먹고 잘 사는 축에 사는 내가 약자 편에서 그림을 그리는 게 기만이 되더라"라며 "잘먹고 잘사는 사람들 편도 그려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마 차기작은 없다. 이제 만화가 힘들다"고 털어놓았다.

이 같은 논란에 서울대 게시판 스누라이프에는 "기안84 이제 그림도 못 그리게 하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집단린치·조리돌림 당하는 듯 하다"면서 "페미논란 때도 이렇게까지는 아니었는데 이제는 아예 그림을 못 그리게 하는 것 같아 무섭다"고 적었다.

이 글에는 "유튜브 보는데 가슴이 아팠다", "페미논란이야 표몰이 수단이지만 부동산은 문재인 정부의 아킬레스건이다 당연히 민감도가 다를 수 밖에 없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최근 기안84는 연재 중인 웹툰 '복학왕'을 통해 수차례 집값 폭등 상황을 풍자하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현실을 잘 짚어냈다고 평가했지만, 일각에서는 46억 원대 건물주인 기안84가 이런 지적을 한다는 것은 '대중 기만'이라고 꼬집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