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장례식장 확진자 접촉 확인·감염경로 역학조사…부산 17명 추가 확진


부산 남구에서 설 연휴 가족 모임을 한 뒤 6명이 감염됐던 집단 확진이 직장 감염으로 번져 추가 감염자가 속출했다.

부산시는 16일 오전 1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천56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설 연휴인 11∼12일 부산 남구에서 가족 모임 이후 확진됐던 일가족 6명 중 1명(3038번)이 다니던 보험회사에서 7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 보험회사에서는 앞서 15일 확진자 1명(3036번)이 나온 상태였다.

3036번은 미용실도 운영했는데 이날 미용실 방문자 1명과 가족 2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일가족 확진자 6명 중 경남 김해에 거주하는 확진자(경남 2056번)와 12일 부산에서 확진된 2972번은 지난 6일 부산 한 장례식장에서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확진자들과 접촉한 장례식장 방문자 17명은 진단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일가족 확진과 보험회사 관련 확진자는 경남 확진자 1명을 포함해 총 17명에 달한다.

방역 당국은 일가족·보험회사 관련 확진자 그룹에서 지표환자는 부산 2972번과 경남 2056번으로 보이지만, 최초 환자 여부는 환자 증상일과 의료기관 이용 기록 등 확인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15일 확진된 순천향대 서울병원 입원환자(3034번)의 가족 1명도 확진됐다.

14일 확진된 3016번과 같은 시간대에 의료기관을 이용한 1명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 설날 모임 일가족 확진, 직장 연쇄 감염으로 이어져(종합)

집단감염이 발생한 송산요양원에서 동일집단 격리 중인 요양보호사 1명도 감염돼 누적 확진자는 29명으로 늘었다.

12일 영도구 한 요양시설 선제검사에서 확진된 직원(2970번)의 직장 접촉자 1명도 확진됐다.

지난 설 연휴 경남 진해 확진자와 식사를 한 가족 1명도 확진됐다.

그 외 인도에서 입국한 1명이 확진됐고 감염 원인이 불분명한 확진자 2명은 역학 조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13일 확진된 3006번 환자와 접촉했던 경기도 안산 확진자는 역학 조사 결과 지난 4일 부산의 한 장례식장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방역 당국이 장례식장 방문자 66명을 조사해 부산, 울산, 경남, 서울에서 총 1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시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장례식장 두 곳을 역학 조사해보니 식사 등으로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안병선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어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됐는데 월요일임에도 부산 중심가에서 음식과 술을 나누는 사람이 많이 보였다"며 "어렵게 찾은 일상을 지킬 수 있도록 조금만 자제해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