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가좌파출소 경찰관 1명 코로나 확진…건물 임시폐쇄

서울 서대문경찰서 소속 북가좌파출소 경찰관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파출소가 임시 폐쇄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북가좌파출소 소속 경찰관 A씨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 교사의 확진 소식을 듣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서는 이 파출소 근무자 전원에게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파출소 건물을 소독한 뒤 임시 폐쇄했다.

검사를 받은 경찰관들은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자택에서 대기하고, A씨와 같은 날 근무한 직원들은 2주간 자가격리 조처됐다.

북가좌파출소 폐쇄 기간 접수되는 112 신고는 인접 지구대와 파출소에서 나눠 담당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추가로 나온 확진자는 없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파출소를 다시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