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 "철도 중심 교통체계 열 것"

김한영 신임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16일 "지속가능한 철도 중심 교통체계를 열어 철도의 수송 분담률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친환경·저탄소 사회로의 전환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 등으로 어느 때보다 철도교통의 중요성이 부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도시권 광역철도망 정비 등 국가철도망 계획을 제때 실현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공단이 철도의 미래와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대안을 찾는 '철도 씽크탱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철도시설 디지털화 등 시설관리 역량 강화, 안전을 최우선으로 통합적 안전 체계 구축, 민간기업과 상생을 통한 성공 가능한 사업 위주의 해외사업 진출 등에도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행정고시 30회로 1987년부터 공직을 시작해 건설교통부 철도정책과장, 국토해양부 항공정책실장·교통정책실장, 공항철도 사장 등 교통 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로 꼽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