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지구당 4억원씩 총 22억원 지원…최대 3년 지원
교육부 직업계고 혁신지구에 부산·인천·대구 등 5곳 선정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이 협력해 고졸 인재 양성 체계를 구축하는 '직업계고 혁신지구' 사업에 5개 지구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교육부는 부산, 인천, 대구, 경남 사천·진주·고성(연합), 충남 천안 등 5개 지구가 2021년도 직업교육 혁신지구 사업 대상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직업교육 혁신지구는 지자체와 교육청이 손잡고 지역 고졸 인재를 양성할 수 있도록 지역의 직업계고와 지역 기업·대학이 참여해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직업교육 지원체계다.

올해 22억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 공모에는 총 12개 지구가 신청했다.

교육부는 혁신지구 교육과정의 구체성과 실현 가능성, 지역 전략 산업 분야의 적절성 등을 서면·온라인 면접으로 평가해 5개 지구를 최종 선정했다.

부산은 지능형 제조, 글로벌 관광, 금융경영정보, 라이프케어를 전략 산업 분야로 지정했다.

직업교육 혁신지구 지원센터를 부산시청사 내에 설치하고 시청·교육청 등 유관기관에서 전담 인력을 배치해 지자체·교육청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인천은 혁신지구 교육과정으로 연간 항공기 수리·정비·개조 분야 50명, 바이오산업 분야 50명을 배출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지역대학에서는 조기 취업형 계약학과를 운영하고, 지역 기업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도 직업교육 혁신지구 프로그램에 참여하기로 했다.

지능형 공장을 전략 산업으로 내세운 대구는 혁신지구 교육과정을 이수한 재직자에게 전문학사·학사 등 재직-후 학습 병행 학위 과정을 지원할 방침이다.

학위 취득 후에는 직무 재배치, 호봉 재획정 등으로 경력으로 인정한다는 계획이다.

사천·진주·고성은 국내 항공 산업의 70% 이상이 집적된 여건을 활용해 혁신지구 교육과정 참여 기업에 채용 장려금, 금융 우대, 고용 우수기업 선정 가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천안은 반도체·디스플레이, 스마트기계, 자동차부품 등 3대 전략 산업을 중심으로 관내 직업계고 학과를 개편하고 신생기업 단지와 연계해 창업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교육부는 효과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평가위원회의 종합 평가 의견을 반영해 각 지구에 사업 계획서를 보완하라고 주문했다.

각 지구는 다음 달부터 2023년 2월까지 2년간 사업을 추진한다.

1년 차 예산은 지구당 4억원씩 지원되지만, 2년 차 예산은 1년 차 사업 평가 결과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우수 지구는 3년 차 사업도 수행할 수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직업계고, 지역기업, 지역 대학이 협력해 운영할 혁신지구 교육과정이 장차 지역 산업계에서 주목하는 인재 양성의 산실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