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16일 신용보증기금과 매출채권보험료지원 업무협약을 하고 올해 신규로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협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 판매하고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을 최대 80%까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보험금을 지급받는 공적 보험제도다.

시는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하는 관내 기업에 보험료의 50%를 지원하며, 기업당 최대 500만원까지 보험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대전에 본사나 주사업장을 두고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지원신청 문의는 신용보증기금 대표번호 또는 대전신용보험센터로 하면 된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