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지원정책 발표…고교 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 다자녀 장학금 검토
금산군 "고등학교 졸업생 대학 입학시 100만원 지급"

충남 금산군이 올해 대학에 입학하는 지역 고등학교 졸업생에게 장학금 100만원을 지급하고 고등학교 신입생에게 처음으로 교복구입비를 지원한다.

금산군은 16일 이런 내용이 포함된 18개 사업에 6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올해 교육지원정책을 확정해 발표했다.

고교 3무(무상교육, 무상급식, 무상교복) 정책의 하나로 관내 고등학교 신입생을 대상으로 교복구입비가 처음으로 지원된다.

금산愛장학금도 새롭게 만들어져 지역 고등학교 졸업생이 대학교에 입학할 때 100만원을 지급한다.

올해는 300여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

2년 이상 금산 거주자로 초·중·고 3자녀 이상 금산에 거주하는 가정에는 다자녀 장학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화상영어 교육은 사업비를 증액해 지원 비율을 50%에서 70%로 늘리고 수강 기간도 5개월에서 8개월로 확대했다.

대상도 초·중학생에서 고등학생까지 늘렸으며 3월부터 수강 신청을 받아 4월부터 11월까지 4개월씩 2기로 나눠 진행할 계획이다.

장학재단에서 운영하는 대입 일대일 맞춤 컨설팅 운영은 작년 고3 학생에서 고교 전 학년으로 대상을 넓혔다.

해외어학연수는 지역 중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제주도 교육부 설립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오는 5월부터 학교별 4박 5일 일정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올해는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대비해 학부모가 체감하고 공감하는 교육업무를 추진하고자 노력 중"이라며 "기대에 부응하는 교육정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