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객관적이고 투명한 공모로 절차상 문제없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오성규씨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공모에 지원해 최종 임명 절차를 앞둔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오 전 실장은 시민단체 '환경정의' 출신으로 서울시설공단 본부장과 이사장을 거쳐 2018년 7월부터 박 시장이 사망한 지난해 7월까지 비서실장을 지냈다.

지난해 12월 23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가 과거 박 전 시장에게 보냈던 자필편지를 공개해 2차 가해 논란이 제기된 적이 있다.

박원순 전 비서실장,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장 내정

이번 경기테크노파크 원장 공모는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진행됐으며 서류 심사, 면접 심사, 공개 검증 절차를 거쳐 이사회의 선임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승인, 이사장의 임명 절차만 남아 있다.

2명의 복수 후보자에 대한 공개 검증까지 끝났기 때문에 오 전 실장이 사실상 내정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관계자는 "중기부, 경기도, 안산시로 구성된 원장추천위원회가 전형을 진행했고 후보자의 경영계획 발표(PT) 자료를 공개하는 등 객관성을 담보해 투명하게 진행됐다"며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테크노파크 측은 조만간 이사회 선임 절차를 거쳐 중기부 장관에게 승인 요청할 예정이다.

경기테크노파크는 중기부, 경기도, 안산시가 공동 출자해 설립했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사장, 윤화섭 안산시장이 부이사장을 각각 맡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