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한밭체육관 선별진료소 17일까지만 운영…이후는 보건소로

대전 한밭체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가 오는 18일 운영을 중단한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임시 선별진료소는 정부의 거리두기 1.5단계 하향 조치에 따라 15일부터 운영을 중단해야 했으나, 시민 혼란 등을 고려해 현수막·안내요원 현장 배치 등 홍보를 거쳐 17일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18일부터 역학적으로 관련되거나 증상이 있을 때는 5개 자치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이용해야 한다.

한국병원과 충남대병원, 성모병원, 대전선병원, 건양대병원, 을지대병원, 보훈병원, 근로복지공단대전병원, 유성선병원 등 9개 민간병원 선별진료소에서도 검사받을 수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 28일부터 한밭체육관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증상 유무와 상관없이 찾아온 2만여명을 검사했다.

이 가운데 무증상 감염자 29명을 찾아내 일상생활 내 전파를 차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