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국방분야 중소벤처기업의 방위산업 진출을 돕기위해 개소한 ‘울산국방벤처센터’가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국방벤처센터는 그동안 협약을 맺은 국방분야 중소벤처기업의 매출액이 39억원, 일자리유지 및 고용창출 효과 102명의 성과를 거뒀다고 16일 밝혔다.

2019년 8월 문을 연 울산국방벤처센터는 울산시와 방위산업기술진흥연구소가 공동 운영하고 있으며 관내 협약기업을 대상으로 국방사업화를 위한 신규과제 발굴, 기업이 보유한 기술의 국방분야 사업화 및 판로개척,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개소 첫해 15개 협약기업으로 출발해 지난해 37개 협약기업으로 늘었으며, 개소 1년여만에 지엔테크놀로지스가 ‘국방벤처지원사업’ 과제 주관기업으로 선정돼 3억원의 국비 지원을 받는 등 3개 기업이 총 12억의 국비를 지원을 받았다.

허영무 울산국방벤처센터장은 “지역내 중소벤처기업의 우수 기술이 미래 국방 무기체계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상호 긴밀한 협력체계구축 및 보유기술의 사업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