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도내 미취업여성의 취업을 돕기 위해 ‘경기여성 취업지원금’ 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이은 것으로 올해도 추진한다.


경기여성 취업지원금은 경력단절 이후 재취업을 위한 구직활동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여성을 대상으로, 기존의 재취업 지원방식에 더해 직접적인 구직활동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지원 대상은 적극적 구직의사가 있는 만 35~59세 여성으로, 중위소득100% 이하 가구 중 도내 거주 1년 이상의 미취업자다. 선정 인원은 3400명 내외이다.

다만, 여성가족부, 고용노동부 등 재정지원 일자리사업 중복 참여자는 사업선정 대상 제외된다.

사업대상자로 선정되면 면접경비, 직업능력개발 훈련비, 학원 교습비, 자격증 취득비, 교재구입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취업지원금 총 90만원을 지원한다. 각 시·군 지역화폐로 3개월 동안 30만원씩 나눠 받게 된다.

이 밖에도 ▲취업역량 진단 ▲전담상담사 매칭 ▲취업컨설팅 ▲취업역량강화 교육 등 다양한 취업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도는 올해 ‘조기 취·창업 성공금’도 신설했다.

지원금 지급 기간(3개월)내 취·창업에 성공한 구직자에게는 취업지원금 지급은 중단되지만, 취·창업 후 일정기간 고용·사업 유지를 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 30만원 상당의 조기 취·창업 성공금을 별도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취업지원금 신청 등 모집은 올해 경기도일자리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2차례 나눠 진행하며, 1차 모집은 오는 4월부터 온라인으로 접수할 예정이다. 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