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익산 어린이집 건물과 교회 창고 불…2천600만원 피해

16일 오전 2시 7분께 전북 익산시 어양동의 한 어린이집 부속 건물과 교회 창고에서 불이 나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어린이집 부속 건물 80㎡ 중 50㎡가 탔다.

또 교회 창고 안에 있던 농자재 등이 모두 소실돼 소방서 추산 2천6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났다.

화재 당시 두 건물 안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 당국은 출동을 나갔다가 귀소하던 구조대원들이 화재 현장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컨테이너로 된 교회 창고가 모두 타고 있었고, 어린이집 부속 건물로 불길이 번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집 부속 건물은 아동들이 작업 치료를 받는 공간으로 쓰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