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지역 주민 A씨가 최종적으로 제주지역 확진자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제주 방문한 대구 주민 코로나19 확진…누적 548명

A씨가 제주지역 확진자로 집계됨에 따라 2월 한 달간 제주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26명이며, 도내 누적 확진자 수도 548명으로 늘었다.

A씨는 대구지역 주민으로 지난 12일 오후 7시 5분께 제주에 도착했다.

A씨는 입도 후 발열, 복통 증상이 나타나 13일 오후 9시께 한라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14일 낮 12시 50분께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검사 결과를 확인하기 전인 14일 오전 8시 25분께 대구로 이동했다.

A씨는 애초 대구시 확진자로 집계하기로 해 제주지역 확진자로 집계되지 않았지만, 검사를 받은 지역에 포함하기로 한 중대본 원칙에 따라 대구시와의 협의 끝에 최종 제주지역 548번째 확진자로 집계됐다.

현재 A씨는 대구시로 이관된 상태다.

도 방역당국은 A씨의 제주지역 동선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제주지역 격리 중 확진자는 22명, 대구지역 이관 1명, 격리해제자는 527명(이관 1명, 사망 1명 포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