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도 백기완 선생 추모 물결…18일까지 시민분향소 운영

15일 오전 타계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의 시민분향소가 부산민주공원에 마련된다.

부산 민주공원은 민주항쟁기념관 1층에 시민분향소를 설치해 18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원하는 시민 누구나 분향할 수 있다.

시민분향소는 발열 체크와 문진표 작성, 실내 마스크 착용, 안전한 거리두기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운영된다.

향년 89세로 타계한 백 소장은 1950년대부터 민주화운동, 통일운동, 노동운동, 농민운동, 빈민운동의 현장에서 앞장섰다.

그는 '장산곶매 이야기' 등 소설과 수필집을 낸 문필가이자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사 원작자이기도 하다.

'항일민족론'(1971), '자주고름 입에 물고 옥색치마 휘날리며'(1979), '백기완의 통일이야기'(2003),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2009), '두 어른'(2017) 등 평론·수필집을 비롯한 다수 저작을 남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