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시설 입소·종사자 27만명 우선 대상…당초 계획서 고령자 37만명 제외
예방접종추진단 "고령층 효능 논란에 접종률 저하 우려…3월 말 이후 결정"
보건의료인 35만4천명, 방역요원 7만8천명, 의료진 5만5천명 내달 접종
AZ백신 요양시설 65세 미만부터 26일 접종 시작…고령층은 보류(종합)

정부가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게는 당분간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백신을 접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고령자가 아닌 만 65세 미만의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고령층 접종 효과 논란이 지속되는 만큼 임상 정보를 추가로 확인해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이지만, 접종 계획이 처음부터 흔들리면서 '고위험군' 접종 전략에 차질이 우려된다.

일각에서는 '11월 집단면역' 형성 계획 자체가 일부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추진단은 오는 26일 요양병원·요양시설·정신요양시설·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 27만2천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첫 접종에 사용되는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제품이다.

당초 '1호 접종군'으로 예정됐던 만 65세 이상 입소자 및 종사자에 대한 접종은 보류했다.

AZ백신 요양시설 65세 미만부터 26일 접종 시작…고령층은 보류(종합)

추진단은 고령층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는 문제는 접종 유효성과 관련한 임상정보를 3월 말에 추가로 확인한 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확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추진단은 "접종 목표를 달성하려면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데,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며 "미국 임상시험 결과와 영국 등 기 접종 국가의 효과 정보 등을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임상시험 결과와 해외 각국의 권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내용, 전문가 자문위원단 회의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실제 접종 대상자 결정 등 국가 감염병 관리 정책을 의결하는 질병관리청 산하 예방접종전문위 회의에서는 참석자 13명 중 10명이 "근거를 좀 더 확인하자"는 의견을 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럽 의약품청(EMA)과 영국 등 48개 국가에서 조건부 허가 또는 긴급 사용승인을 받은 제품이지만, 독일 등 일부 국가에서는 65세 미만에 대해서만 접종을 권고하고 있고 스위스와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은 승인 자체를 보류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최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허가할 당시 '사용상의 주의사항'에 '65세 이상의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내용을 기재하기로 한 상태다.

추진단은 다만 "예방접종전문위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중증질환 및 사망 예방효과를 확인했고, 중증 진행과 사망 감소라는 예방접종 목표에 부합하는 백신이라는 점은 명백히 했다"면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백신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AZ백신 요양시설 65세 미만부터 26일 접종 시작…고령층은 보류(종합)

정부는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이용해 접종을 시작한다.

3월까지 약 76만명에 대한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국내 첫 백신 접종 대상군은 65세 미만 요양시설 입소·종사자 27만2천여명이며, '1호 접종자'는 요양시설 종사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요양시설 전체 입소·종사자 중 65세 이상인 37만7천명의 접종은 2분기로 미뤄졌다.

고위험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 35만4천명에 대한 접종은 3월 8일부터, 방역·역학조사·검사·검역 요원 등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7만8천명에 대한 접종은 3월 중순 시작된다.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은 자체적으로 접종을 하고, 요양시설은 거동이 불편한 입소자를 고려해 방문 접종을 시행하되 지역별 여건에 따라 보건소에서 접종할 수 있다.

1차 대응요원은 관할 보건소에서 접종한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 5만5천명에 대한 접종은 2월 말에서 3월 초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국제 공동 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화이자 백신 6만명분을 공급받아 의료진 접종에 쓸 예정이지만 백신 인도 시기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2∼3월 접종계획에서 대상자를 일부 조정한 것이 11월 집단면역 형성에는 크게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 순서에 해당하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AZ백신 요양시설 65세 미만부터 26일 접종 시작…고령층은 보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