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설 연휴 기간 5000여건의 방역수칙 위반 신고가 들어온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설 연휴 전날인 이달 10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까지 닷새간 행정안전부에는 총 5천15건의 방역수칙 위반 신고가 접수됐다.

집합금지 위반이 3462건(61.7%)으로 가장 많았다. 출입자 관리 위반이 1730건(30.8%), 밀집·밀접·밀폐 위반이 414건(7.4%) 등 순이다. 자가격리 무단이탈 신고도 9건 접수됐다.

구체적으로 '마스크 미착용'이 1466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족·친지 모임' 신고 건수도 1025건이었다. 이 밖에도 '5인 이상 사적 모임'(841건), '거리두기 미흡'(414건), '출입명부 미작성'(117건), '발열체크 미흡'(98건) 등의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 시설로는 식당(421건), 주거시설(308건), 실내체육시설(254건), 카페(225건) 등이 있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